협회소식
공지사항
언론보도
회계/지정기부금현황
언론보도

인천시 남동구의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 민간 위탁 철회 요구 시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조회Views 1,097회 작성일 19-04-01 16:02

본문

인천시 남동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직원들이 구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반대하며 연일 거리에 나서고 있다.

센터 직원들과 결혼이주여성 등 30여 명은 지난 29일 남동구청 앞에서 ‘남동구의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 민간 위탁 철회’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은 "센터 운영이 민간 위탁으로 되면 다문화센터의 공공성 저하, 정규직 직원들의 비정규직화, 정규직 전환 대상자인 방문지도사들의 기회 상실 등이 우려된다"며 "구는 당장 센터 민간 위탁 절차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5일부터 매일 점심시간마다 구청 앞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으며, 오전 출근시간대에는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구가 직영하던 센터를 오는 6월부터 민간 위탁으로 전환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반면 구는 민간 위탁 형태로 진행하는 것이 효율성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예산이나 운영 방식에서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고 전문성도 높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센터의 한 관계자는 "구가 직영하든 위탁하든 센터 안에서 실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은 이미 다문화사업의 자타공인 전문가들이다"라며 "구가 말하는 전문성이 누구의 전문성을 말하는 것인지 궁금하고, 공무원들 스스로가 전문성이 없다고 말하는 3것은 자신들이 책임져야 할 구민을 외면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정규직으로 채용된 내근직 노동자들을 비정규직 노동자로 만들고, 공공부문 비정규직화 1단계 조치로 정규직화돼야 하는 방문지도사들을 3단계로 전환시켜 정규직 전환의 기회를 빼앗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좋은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정면으로 반기를 드는 나쁜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구 관계자는 "여성가족부 지침에 따라 직원들의 고용안정성은 확보될 것"이라며 "현재 위탁기관 접수를 완료했고 심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